PRESS

언론보도

[EBS 뉴스] <꿈을 잡아라> "우리가 바로 젊은 전통이에요"

조회수 15

전통주를 알리는 사회적기업을 소개합니다.

일제강점기와 산업화를 거치면서 없어진 우리술.

이수진 대표님은 이러한 우리술을 복원하고자 술펀을 시작하셨습니다.

술펀 사이트(sulfun.com)에서는 빚고, 맛보고, 즐길수 있는 여러 행사와 교육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술펀은 우리술 살리기만이 목표가 아닙니다.

장인을 소개하고, 지역 양조장 체험 프로그램을 만들어 지역사회 전체를 살리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내용처럼 우리술로 사회를 바꾸어나갈 술펀이 될 겁니다!



[방송내용보기]


자고 일어나면 새로운 것들이 나타나는 세상에서 전통은 낡고 오래된 옛것으로 치부되기 쉬운데요. 전통의 빛바랜 가치에 주목하고 무에서 유를 만들어내는 이들이 있습니다. 전통을 좇아 모험하는 청년들을 지금부터 만나보시죠.


02:05~


직원들이 업무시간에 당당하게 음주를 하는 이곳은 전통주를 알리는 사회적 기업입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자주 찾는 술 외에 장인의 이야기가 담긴 전통주의 가치를 발굴하는 건데요.
일제 강점와 산업화를 거치면서 훼손되고 단절된 전통주 문화를 복원해보자는 생각이 시작이었습니다.

int) 이수진 대표/ 전통주 플랫폼
소주, 맥주, 와인 정도 알 때였는데 ‘아 우리나라에 이런 술들이 있었다니, 그냥 막걸리 정도만 있는 줄 알았는데...’
현재 이곳에 등록된 전통주 업체만 해도 350개가 넘는데다 주종은 500여 종을 훨씬 웃돌 만큼 다양하다고 하는데요.
이들은 발굴된 전통주의 컨설팅 및 홍보뿐만 아니라 일반인들이 전통주에 대한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여러 교육 문화 행사를 열고 있습니다.
술을 빚어 맛보고 즐기는 체험을 비롯해 직접 지역의 양조장을 찾아가는 색다른 경험도 제공하는데요.
더불어 장인을 소개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우리 술 스토리텔러라는 신 직업을 양성하며 전통주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전체를 살리는 게 궁극적인 목표라고 합니다.

int) 이수진 대표/ 전통주 플랫폼 ‘술펀’
오래된 것 옛날 것들을 무조건 나쁘다고 배척하기보다는 조금 활용해서 훨씬 더 신세대들이 좋아할 수 있는 그리고 외국인들이 좋아할 수 있는 그리고 한국인들이 이것을 통해서 좀 더 바람직한 방향으로 사회를 바뀌어 나갈 수 있는 그런 어떤 수단이 될 수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오래된 옛 것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꿈꾸는 청년들, 이들의 오늘은 여전히 맑음입니다.


원본출처 : http://home.ebs.co.kr/ebsnews/menu1/newsAllView/10552150/H?eduNewsYn=N&newsFldDetlCd=CONTENT_01


0 0